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재 "대통령 필러시술 한것 같아…다른 사람이 시술"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1:23

댓글쓰기

김영재 "대통령 필러시술 한것 같아…다른 사람이 시술"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나주석 기자]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은 14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해 "2014년 2월 연락이 와 (청와대에) 들어간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국조특위 세번째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그는 성형시술을 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그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통령 성형시술을 안했다고 했는데 그럼 무엇을 했느냐"고 묻자 "흉터가 있다. 거기에 감각이 없어져 경련이 있다고 하셔서 (청와대에) 들어갔다"며 "출입 전에 주민등록번호를 미리 알려줬었다"고 강조했다.

또 김 의원이 "대통령 얼굴 멍 자국이 시술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하며 대통령 얼굴에 있는 주사바늘을 언급하자 김 원장은 "얼굴 멍 자국은 필러 시술로 보인다"며 "필러는 극소마취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김 원장은 "대통령 필러를 누가 시술한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며 "저 이외의 다른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정윤회 사건 이후 (진료하던 환자가) 최순실이라는 것을 알았다"며 "그 사람이 개명했다고 했다. 이 사람이 이렇게 권력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