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통일부 "北 200일 전투 종료, 김정일 사망일 염두"

최종수정 2016.12.19 23:29 기사입력 2016.12.13 11: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통일부 당국자는 13일 언론 브리핑에서 "200일 전투가 김정일의 사망일과 같은 날인 12월 17일에 끝난다"며 "북한에서 전투 종료일을 김정일 사망일과 맞춘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아무래도 염두에 뒀다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월 26∼28일 평양에서 열린 당·국가·경제·무력기관 일꾼 연석회의에서 국가 경제 발전 5개년 전략수행을 위한 200일 전투에 들어간다고 선포했다. 200일 전투는 지난 6월 1일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이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원산군민발전소를 시찰한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원산군민발전소는 김정일이 2010년에 건설 현장을 시찰한 곳"이라며 "김정은이 김정일 사망 5주기 추모 분위기를 돋우기 위해 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7일 김정일 사망 5주기를 즈음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정황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