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총리, 수석비서관 회의도 주재할까

최종수정 2016.12.19 22:53 기사입력 2016.12.11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로 청와대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형 국무총리를 보좌하게 되면서 과연 황 권한대행이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도 직접 주재할지 주목된다.

11일 청와대와 총리실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은 전날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부터 업무조정 문제를 보고받고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사이의 역할분담 협의를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황 총리가 권한대행으로서 국정을 수행할 때는 청와대 비서실에서준비해서 보좌하고, 행정부처 간 정책 조정은 국조실에서 보좌한다'는 기본 원칙만 확인했을 뿐, 구체적인 업무조율 범위에 대해선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한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청와대 비서실과 국조실은 한몸이 돼서 논의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면서도 "실무적으로 조정을 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황 권한대행에게 업무 보고를 하는 창구 역할은 강석훈 경제수석에게 맡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강 수석이 현재 공석인 정책조정수석 대행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직무정지 기간에 박봉흠 청와대 정책실장이 당시 고건 권한대행과 청와대 사이의 연락채널 역할을 수행했다는 사실을 참고로 한 것이다.

남은 쟁점 중의 하나는 황 권한대행의 수석비서관 회의 주재 여부다.

2004년의 경우 고 전 권한대행은 당시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에 한 번도 참석하지 않고 결과만 보고받았다.

청와대 회의를 피한 이유에 대해 고 전 권한대행은 자신의 저서에서 "몸 낮춘 행보를 선택했다. 직무가 정지됐다 해도 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 머물고 있다"며"불필요한 긴장 관계를 만들 필요는 없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정권 초반이었고 애초부터 탄핵안 기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졌던 당시 상황과 임기 말 '최순실 게이트'의 후폭풍이 거센 현 상황이 판이하다는 점에서 황 권한대행이 수석비서관회의를 직접 주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국조실과의 업무조정 협의가 며칠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이날 한 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어 황 권한대행에 대한 보좌 문제를 좀 더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황 권한대행에게 신속하게 업무를 보고하기 위해 청와대 내부통신망을 권한대행 집무실로 연결하는 방안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