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달청 지정 ‘우수조달기업’, 해외시장 진출에 파란불

최종수정 2018.08.14 18:18 기사입력 2016.12.08 14: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국내 우수조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파란불’이 켜졌다.

조달청은 지난 6일부터 사흘간 열린 ‘글로벌 공공조달 상담회’에서 해외 바이어와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이하 G-PASS 기업) 간 2100만달러 규모의 수출계약 및 3600만달러 규모의 비즈니스 협력 업무협력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상담회는 30여개 G-PASS 기업이 참가해 미국과 일본 등 6개 나라에서 우리나라를 방문한 25명의 해외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벌이는 형태로 진행됐다. G-PASS 기업은 해외수출유망 중소기업으로 조달청에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해 선정한 기업이다.

이중 문서 세단기를 생산하는 ㈜대진코스탈은 미국 New Market Enterprise Ltd 기업과 1000만달러, 친환경 생활가전 생산기업 ㈜구츠는 일본 Trust Network 기업과 1100만달러의 수출계약을 각각 체결해다.

이외에 상담회 참여 기업들도 비록 수출계약까지 다다르지는 못했지만 19명의 해외 바이어와 비즈니스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앞으로의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정양호 청장은 “FTA 체결 등으로 기업에 해외시장 진출 기회가 넓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 우리 기업이 해외시장을 개척, 진출하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다만 개개 기업이 과정상 실패를 맛보고 좌절하거나 작은 규모의 수주로 지금 당장의 성과에 안주하기 보다는 ‘마라톤 경기’에 임하는 자세로 3년 이상 꾸준히 관심을 갖고 시장 개척에 노력한다면 종국에는 더 큰 결실을 맺게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