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영태 “최순실, 태블릿 사용 못해” vs JTBC 뉴스룸 “익숙하게 쓰는 걸 본 측근 있다”

최종수정 2016.12.19 19:04 기사입력 2016.12.08 08:52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JTBC '뉴스룸'이 문제의 태블릿PC가 최순실(60)씨의 것임을 다시 한 번 주장했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나온 최씨의 최측근 고영태씨의 증언에 즉각 반박했다.
고씨는 이날 청문회에서 "최순실은 태블릿PC를 사용 못하느냐"는 질문에 "사용하지 못한다. 정확히 태블릿PC를 쓰는 것을 본 적은 없고 컴퓨터를 쓰는 건 가끔 (봤다). (최순실과) 카카오톡은 했던 것 같다. (카카오톡 할 때) 명칭은 기억이 안 난다"며 이같이 증언했다.

또한 "JTBC에 태블릿PC를 준 것이 맞느냐"고 묻자 고씨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그런 적 없다. (세간에) JTBC가 독일의 집 쓰레기통에서 찾았다고 하다가 나중엔 제 사무실 책상에서 발견됐다고 와전이 됐다. 저와는 무관하다. 제 거였으면 바보처럼 거기(사무실 책상에) 놓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뉴스룸'은 지난 10월말 이 태블릿PC의 존재와 저장된 문서들을 공개하면서 최씨가 쓰던 것이라며 최씨의 사무실에서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고씨의 증언이 나오자 '뉴스룸' 측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매체는 "고씨는 최씨가 태블릿PC를 사용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씨의 또 다른 측근은 그가 익숙하게 사용하는 것을 봤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 측근의 말을 빌려 "상주와 과천 승마장에서 익숙하게 사용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고 한다. 딸 정유라씨 사진을 찍어주곤 했으며, 다른 사람이 타 제품을 추천하자 '그건 통화가 안 된다'고 평가를 한 적이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