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野, 탄핵 후 거국내각 꾸려야…대권욕보다 애국심"

최종수정 2016.12.19 22:21 기사입력 2016.12.06 11:17

댓글쓰기

孫 "탄핵안 반드시 가결돼야…부결되면 국민은 국회 탄핵할 것"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 아시아경제DB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은 6일 "탄핵 후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를 준비해야 한다"며 "야당은 탄핵(인용) 전에 거국내각을 꾸며서 나라를 이끌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이날 '제주도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정치권이) 대권 욕심보다 애국심을 보여줘야 한다. 대권욕에 앞서 나라에 대한 책임감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고문은 우선 오는 9일 표결예정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국회는 9일 탄핵안을 반드시 가결해야 한다"며 "만약 국회가 국민의 명령을 제대로 받들지 못하면, 국민은 국회를 탄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손 고문은 "여야는 대통령 탄핵 후 우리나라를 걱정해야 한다"며 "수출 절벽, 고용 절벽, 소비 절벽에 갇힌 대한민국을 건져내야 하고, 정치로부터 배척당해서 희망을 잃고 좌절한 청년들에게 응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손 고문은 탄핵 전 거국내각 수립을 강조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아바타가 나라를 이끄는 것이 국민의 뜻이 아니다"라며 "야권은 탄핵 전 거국내각을 꾸려 나라를 이끌 책임이 있다. 대권욕에 앞서 나라에 대한 책임감이 요구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고문은 아울러 "지금 국민의 목소리는 하나다. 구체제의 중심 가치, 운영시스템, 기득권세력을 모두 청산하자는 것"이라며 "이 모든 염원을 담아 새로운 대한민국, 제7공화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