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이재용 첫 도착…총수들 "성실히 임할 것"(종합)

최종수정 2016.12.06 10:39 기사입력 2016.12.06 10:18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 총수 9명 가운데 가장 먼저 도착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 총수 9명 가운데 가장 먼저 도착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1차 청문회가 열리는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필두로 국회에 도착한 9명의 총수들은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24분께 9명의 총수 가운데 가장 먼저 국회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청문회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 등에 대해 아무말도 하지 않고 들어갔다.

이 부회장의 도착을 전후해서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벌 총수 구속' 등이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 부회장에 이어 2분뒤인 9시27분에 신동빈 롯데 회장도 국회에 도착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6일 오전 청문회 출석을 위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6일 오전 청문회 출석을 위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이어 조양호 한진 회장과 허창수 GS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회장, 손경식 CJ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에 이어 구본무 LG회장이 9시45분에 도착하면서 총수들의 청문회장 도착은 마무리됐다. 이재용 부회장에서 구본무 회장까지 9명의 총수가 들어서는 데 걸린 시간은 20여분이었다.
총수들 대부분은 말을 아꼈지만 담담하고 의연하게 청문회장으로 들어갔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청문회에서 어떻게 임할 것인가의 질문에 대해 "잘 해야죠" 라고 말했고 최태원 회장과 조양호 회장, 구본무 회장 등은 각종의혹에 대한 말 대신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허창수 회장은 억울하다고 했다.

김승연 한회 회장은 다른 총수들과 달리 당당하게 대처해 눈길을 끌었다. 김 회장은 '기업이 피해자라는 주장에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오늘 설명회가 기업들 입장을 설명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구본무 LG 회장이 6일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의 청문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했다. 구 회장은 9명의 총수 중 가장 마지막에 입장했다.

구본무 LG 회장이 6일 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의 청문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했다. 구 회장은 9명의 총수 중 가장 마지막에 입장했다.


총수들의 도착하기에 앞서 오전 8시부터는 삼성, 현대차, LG 등 주요그룹 홍보실이 국회에서 대기했으며 9시13분에는 김신 삼성물산 사장이 도착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서 청와대와 재계의 중계자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총수들보다 앞서 9시 14분 국회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 역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국회 안으로 들어갔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