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과 '동등한 입장' 강조한 푸틴 대통령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10:01

댓글쓰기

(사진출처=AP연합)

(사진출처=AP연합)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 새 정부와 동등한 입장에서 협력할 준비가 돼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연례 대(對)의회 국정연설을 통해 "동등한 입장에서 상호 이익의 원칙을 바탕으로 한 미국과 러시아 간 양자 관계를 정상화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정권과의 협력을 다짐했다.

최근 트럼프 당선인이 푸틴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러시아 국민과 강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갖기를 고대한다"는 뜻을 전한 데 따른 화답으로 해석된다.

푸틴은 국정연설에서 특히 "국제 안보와 안정을 보장하고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방지하는 데 두 나라가 앞장서야 한다"고 양국의 상호공조의 중요성을 주장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이익에 대한 침해나 무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두 나라간 핵 무기의 전략적 균형을 훼손하려는 시도는 위험하며 지구적 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란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한편 푸틴은 이날 연설에서 서방에 대한 비난보다는 러시아만의 경쟁력 제고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최근 러시아 경제 부진의 원인이 서방 제재와 저유가 등 외부 요인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투자나 기술, 전문 인력의 부족과 부진한 경쟁력 등의 내부 문제에도 있음을 지적했다. 이 밖에도 러시아 사회의 병폐인 부패 에 대한 척결을 강조하면서 부패에 연루된 사람은 엄중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