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장수 "(세월호 당일) 대통령과 6~7번 통화, '선창 깨서 구조' 지시"

최종수정 2016.12.19 21:39 기사입력 2016.11.28 2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지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안보실장이었던 김장수 주중국 한국대사는 28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께 첫 보고를 서면으로 했으며 당일 6~7차례 직접 통화했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이날 베이징 특파원단과 정례 브리핑을 갖고 "(세월호 참사 당일) '유리창을 깨서라도 일일이 선실을 확인하고 구출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사는 비보도(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세월호 상황을 설명했으나, 특파원단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오프 더 레코드 요청을 정중히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통령이 정상적으로 지시할 수 있는 상황이었느냐는 질문에 김 대사는 "총 6~7차례 통화 중 내 기억으로는 2~3번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걸어 와 지시를 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묻자 "(수치를) 정정 보고했을 때 엄중한 질책이 있었다"며 "왜 (전원) 구한다 구했다 했다가 (뒤늦게) 아니라고 한 것, 통계 불확실성에 대한 질책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선창을 깨서라도 구하라는 지시가 있었는데 구두에서 구두로 전달됐다면 활자화하지 않아 (외부에) 안 나왔을 수도 있고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위급한 상황에서 첫 보고가 서면이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유선도, 서면도 필요하다. 그것은 내가 대답하기 적절하지 않으니 청와대에 물어봐라"고 즉답을 피했다.

또 김 대사는 "최종적으로 2시 몇 분까지만 보고를 한 후 그 다음부터는 일절 보고를 하지 않았다"며 "비서실과 정무수석실, 사회안전비서관이 있기 때문에 그 쪽에서 소위 말하는 콘트롤타워인 중앙대책본부에 직접 연락해 조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브리핑 이후 공보관을 통해 특파원단에 보낸 추가 답변에서 "유선과 상황(서면) 보고의 차이는 10분 이내이고 유선보다는 서면 보고가 낫다고 생각했다"며 첫 보고가 서면이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투입된 구조 인력, 현재 구조 상황, 승선 인원, 학생 숫자, 사고 경위, 위치 파악 등을 위해 보다 세부적인 상황을 포함해 서면 보고를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박근혜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재직하다가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5월 물러났고 지난해 3월 주중 대사로 부임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