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정교과서 공개]전국 시·도교육감들, "즉각중단·폐기" 촉구

최종수정 2022.03.30 19:24 기사입력 2016.11.28 19:01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국 시·도교육감들이 교육부의 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에 대해 "더 이상 부당하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의해 민주주의와 교육적 가치가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 총력 대처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비상한 국가 위기 사태의 본질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중학교 역사, 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를 강행한 정부의 행태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이는 부도덕한 정부의 안이한 인식과 무능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어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이미 국민의 마음속에서 모든 권력과 권위가 거부된 대통령이 추진한 핵심 정책"이라며 "대통령이 중대범죄자로 입건된 초유의 사태를 지켜보면서도 끝내 이를 중단하지 못하는 청와대와 정부의 후안무치와 우유부단은 그 자체로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를 더욱 부추길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교육감은 앞서 지난 24일에도 반헌법적, 비민주적, 반교육적 방식으로 추진한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중단 및 폐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교육감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어떠한 협조도 거부할 것이며 강행에 따른 반교육적 폐해를 막기 위하여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처하겠다"고 예고했다.

협의회는 "국정화 역사교과서는 '친일·독재교과서'라는 내용에 대한 세간의 우려에 앞서 이미 의도와 진행 방식 자체가 반헌법적, 비교육적인 정당성을 잃은 정책이므로 '검토'와 '여론수렴'의 대상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교과서에 담긴 구체적인 내용이나 시행시기, 또는 혼용 방안을 검토할 때가 아니라 즉각적인 중단 및 폐기를 선언하는 것만이, 국민과 역사와 미래세대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