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밥 주는 남자’ 강타 "쇼핑 욕구 자제 시켜주는 여자 만나야 할 것 같다“

최종수정 2016.12.19 18:38 기사입력 2016.11.26 00:03

댓글쓰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개밥 주는 남자’ 강타가 각별한 반려견 사랑을 과시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에서 강타는 함께 살고 있는 3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타는 거실 소파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자는 등 반려견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반려견들을 위해 피아노 연주를 해주거나, 반려견 용품 쇼핑을 즐겨 반려견 전용 옷장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강타는 “과거에는 부모님들이 아기들 옷 많이 사주는 게 이해가 안 갔다”며 “그런데 이제는 다 이해가 된다. 아무래도 쇼핑 욕구를 자제 시키고 재정 관리를 해주는 여자를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타는 “HOT 시절 인기의 5분의 1은 내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솔로 활동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막상 다섯에서 혼자가 되니 많이 외로웠다. 나에게 남은 게 아무것도 없다고 깨닫는데 2년이 걸렸고, 1년간 두려움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끝으로 강타는 “힘들었을 당시 집에 오면 반겨주는 반려견들 덕분에 많이 치유 받았고 다시 용기 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밥 주는 남자’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