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남한산성’ 이병헌·김윤석부터 박해일·고수까지…쟁쟁하네

최종수정 2016.12.19 18:18 기사입력 2016.11.18 18:44

댓글쓰기

▲ 연기파 배우들이 영화 '남한산성'에 출연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연기파 배우들이 영화 '남한산성'에 출연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벌써 흥행 예감이다. 영화 ‘남한산성’에 특급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남한산성'은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내보이는 차기작이다. 연기파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의 캐스팅 확정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을 일으킨 청의 공격을 피해 임금과 조정이 남한산성으로 숨어들고, 밖으로 나갈 수도 공격할 수도 없는 고립무원의 상황 속에 그 안에서 벌어진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훈 작가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다.

이병헌은 임금과 백성의 삶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을 가진 주화파 이조판서 ‘최명길’ 역을 맡았으며, 카리스마의 배우 김윤석은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맞서 끝까지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고 믿는 척화파 예조판서 ‘김상헌’ 역을 맡았다.

첨예하게 맞서는 대신들 사이에서 번민하는 왕 ‘인조’는 박해일이, 춥고 배고픈 고통 속에서도 자신의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해 나가는 대장장이 ‘서날쇠’는 고수가, 산성의 방어를 책임지는 수어사 ‘이시백’은 박희순이 맡았다.
한편 ‘남한산성’은 11월 21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