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돌스타일] 무한한 가능성 지닌 일곱명 남자, 인피니트

최종수정 2016.11.18 14:54 기사입력 2016.11.18 14:54

댓글쓰기

인피니트

인피니트

[아시아경제 스타일뉴스 정현혜 기자] 올해로 데뷔 7년 차 베테랑 아이돌 그룹으로 꼽히는 인피니트. 뛰어나게 잘생긴 외모는 아니지만 일곱 명의 케미와 매력 넘치는 모습으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력 있는 칼군무와 그룹 명처럼 무한한 가능성 가진 인피니트 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곡들로 실력을 입증했다.

인피니트

인피니트

2010년 '다시 돌아와'로 데뷔한 인피니트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로 대세 남자 아이돌로 자리매김했다. 기타 리프가 매력적인 멜로디에 80~90년대 리듬과 춤을 세련되게 각석했다. 여기에 절도 있는 칼군무를 더해 풋풋하고 매력적인 남자임을 뽐내기 충분했다.

인피니트

인피니트

이외에도 '내꺼 하자', '추격자', '그 해 여름' 등 히트곡과 칼군무로 수많은 남자 아이돌 그룹 속 대세 아이돌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런 인피니트가 1년 2개월 만에 미니 6집 앨범 '인피니트 온리'를 들고 지난 9월 19일 완전체로 컴백했다.

인피니트

인피니트

1년 2개월 만에 미니 6집 앨범 타이틀곡 '태풍'은 프로듀서 알파벳 BEE와 전간디가 작사해 의기투합한 곡이다. 웅장하고 드라마틱한 강렬한 선율과 태풍의 눈에 비유하는 상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인피니트 만이 할 수 있는 음악적 깊이와 독창성을 보여주는 일곱 남자들의 행보가 궁금하다.

정현혜 기자 stnews@naver.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