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소득층 소득 감소 지속…빈부 격차는 더 벌어져

최종수정 2016.11.18 13:33 기사입력 2016.11.18 12:00

댓글쓰기

통계청 '2016년 3분기 가계동향'

2분기 가계 실질소득 증가율 0.1%↓
평균소비성향은 역대 두 번째로 낮아
소득분배율도 악화


평균소비성향 추이(자료 : 통계청)

평균소비성향 추이(자료 : 통계청)


소득 분위별 소비지출 구성비(자료 : 통계청)

소득 분위별 소비지출 구성비(자료 : 통계청)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경기 불황 여파에 올해 3분기 가계소득과 소비 모두 제자리걸음했다. 실질소득은 오히려 감소했고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대다수 가계는 소비보다 저축을 택했다.

고소득층 소득이 증가한 반면 저소득층 소득은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감소해 소득 불평등 또한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상승률 고려한 가구소득 증가율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6년 3분기 가계동향'을 보면 올해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명목 기준)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7% 증가했다. 가구소득 상승률은 2014년 1분기부터 지난해 2분기까지 2~5%대를 나타냈다가 지난해 3분기 0.7%로 뚝 떨어진 뒤로 5분기 연속 0%대를 맴돌고 있다.

물가 상승률을 고려한 실질소득 증가율도 전년 동기 대비 0.1% 감소했다. 실질소득 증가율 역시 지난해 2분기 2.3%에서 3분기 0.0%로 내려간 뒤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에는 각각 -0.2%를 기록하며 뒷걸음질 쳤다. 직전 분기에는 보합세를 보였다.
가구소득 중에서는 재산소득이 31.9%나 감소한 영향이 컸다. 저금리 여파로 이자소득이 줄었기 때문이다. 재산소득은 지난해 4분기부터 4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기록했다.

생산활동을 하지 않아도 정부 등이 무상으로 주는 소득인 이전소득은 맞춤형 급여 도입 효과 감소 탓에 0.4% 늘어나는 데 그쳤다. 다만 명목임금 상승 등으로 근로소득은 1.9% 증가했고 사업소득도 1.1% 늘었다.

◆100만원 벌어 71만원 쓴다..평균소비성향 낮은 수준 유지=가계소득에서 세금, 사회보장분담금 등을 빼고 실제로 쓸 수 있는 금액을 나타내는 처분가능소득은 360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0.7% 늘었다. 소비지출도 257만9000원으로 0.7% 증가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소비지출을 나타내는 평균소비성향은 71.5%로 1년 전과 변함이 없었다. 100만원을 벌었을 때 71만5000원을 소비지출에 썼다는 뜻으로,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1분기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2014년 4분기와 지난해 3분기에도 71.5%를 기록한 바 있다. 역대 최저치는 지난 2분기 70.9%다.

가구는 소비 대신 저축을 택했다. 처분가능소득 중 소비하지 않고 쌓아두는 돈인 흑자액은 102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0.8% 늘었다.

◆보건·식료품 등 필수 지출도 줄여= 3분기 가계는 보건비, 식료품비와 같은 중요 부문 지출마저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맸다.

가구당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월평균 36만8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2% 감소했다. 가격 하락 등으로 과일 및 가공품, 곡물 지출이 각각 3.8%, 10.0% 줄었다. 보건 지출은 17만원으로 3.8% 감소했다. 치과 서비스 지출이 12.3%, 입원 서비스는 10.8% 줄었다.

통신비 지출도 14만2000원으로 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전화 요금 등 통신 서비스(0.5%) 지출이 증가했으나 이동통신 기기 구입 감소로 통신 장비 지출이 18.4% 줄었다. 자동차 구입(5.9%) 지출이 늘어난 반면 운송기구 연료비가 7.3% 감소해 교통비는 2.2% 줄었다.

가정용품·가사서비스 지출은 12만3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4%나 늘었다. 에어컨 등 가전 및 가정용 기기 지출이 48.6% 증가했고 가구 및 조명이 41.5% 늘어난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저소득층 소득 감소 폭 커..빈부 격차 악화=3분기 고소득층 소득은 증가한 반면 저소득층 소득은 크게 줄면서 소득 불평등은 더 악화했다.

소득 1분위(하위 20%) 가구의 월평균소득은 141만7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 감소했지만 소득 5분위(상위 20%)는 854만5000원으로 2.4%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이에 따라 소득이 가장 높은 5분위 소득을 가장 낮은 1분위 소득으로 나눈 소득 5분위 배율은 4.81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4.46)보다 상승했다.

1분위 소득이 줄어든 것은 대다수 1분위에 속하는 임시·일용직 감소에 따라 근로소득이 줄어들었기(-12.4%) 때문이다. 영세 자영업 경쟁 심화로 인한 사업소득 하락(-12.5%)도 영향을 미쳤다. 5분위 소득은 사업소득이 감소(-6.4%)하는 가운데 근로소득은 증가(6.9%)하면서 상승했다.

지출은 3·4·5분위가 늘었고 1·2분위는 줄었다. 1분위는 식료품·비주류음료(-3.0%), 교통(-12.3%), 오락·문화(-6.2%) 등에서 주로 지출이 감소했고 5분위는 오락·문화(4.8%), 의류·신발(2.3%) 등에서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각종 세금, 연금, 사회보험료가 포함되는 비소비지출은 가구당 월평균 83만8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증가했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