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BO, 심판위원 3명 중국 전국선수권대회 파견

최종수정 2016.12.19 18:14 기사입력 2016.11.17 13:31

댓글쓰기

중국 심판 50명 대상 교육도 진행

사진=KBO 제공

사진=KBO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김성철, 권영철, 김정국 등 심판위원 세 명을 중국 전국선수권대회 야구경기에 심판으로 파견한다. 중국심판 50명을 대상으로 한 교육도 한다.

심판 파견은 KBO가 지난 3월 중국봉구협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진행하는 첫 번째 인적 교류 사업이다. KBO 심판위원 세 명은 17~19일 중국 우시 경기장 및 대강당에서 중국봉구협회 심판 5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한다.
이들은 KBO 리그와 심판 운영에 대해 소개하고 원활한 경기 운영을 위한 각종 기술 지도, 실제 경험담을 토대로 한 사례교육, 연습 경기를 통한 실전교육 등을 통해 KBO 리그 심판만의 노하우를 중국 심판들에게 전수할 예정이다.

KBO는 파견에 앞서 원활한 교육을 위해 KBO 심판 교본 중국어판을 별도로 제작하였으며, KBO 포스트시즌 비디오판독 영상 등의 시청각자료도 준비했다. 20~28일은 중국 우시에서 열리는 전국선수권대회의 경기 심판으로 나선다. 중국 전국선수권대회는 중국봉구협회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는 중국 내 최고의 야구대회로 아홉 개팀이 두 개 조로 나눠 경기를 한다. KBO 심판위원은 총 열네 경기에 배정된다. 한국 심판의 일정은 대회의 공정성을 위해 오는 19일 발표될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