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PMG, 유엔과 2년 연속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중계

최종수정 2016.11.07 10:55 기사입력 2016.11.07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글로벌 종합 컨설팅 기업인 KPMG 인터내셔널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과 함께 2년 연속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실시간 중계한다.

7일 KPMG는 이날부터 18일까지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리는 제22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이하 COP22) 기간 동안 ‘유엔 기후변화 토크 라이브 (UN Climate Talks LIVE)’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중계 사이트는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게재되는 COP22 안팎의 소식과 온실가스 감축 및 지구 온난화에 대한 전 세계인들의 목소리를 분석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KPMG 홈페이지 등을 통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총회 기간에만 12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방문했으며, 파리협정 관련 전 세계 350만개 이상의 트윗을 분석한 정보를 제공했다. KPMG는 이러한 기후변화 이슈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 10월엔 글로벌 회계전문 월간지인 IAB 주최 ‘커뮤니케이션 캠페인’ 부문 최고 영예의 상을 수상을 한 바 있다.

한편, 지난 4일 새로운 기후변화 체제 수립을 목표로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이행하는 ‘파리기후변화협정’이 공식 발효됐다.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며, 195개 당사국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나눠 책임진다. 이에 이번 총회에서는 파리협정의 국가별 비준 현황을 점검하고 관련 후속 절차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김형찬 삼정KPMG 기후변화실장은 “약 200여개의 국가가 온실가스 감축에 뜻을 모았던 파리협정에 이어, 이번 총회에서는 국가별 감축 의무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 마련 등 좀 더 실질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KPMG의 ‘유엔 기후변화 토크 라이브’가 올해도 기후변화 논의에 대한 국제 사회의 다양한 의견을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