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非朴, 최순실 파문에 "지도부 퇴진" 볼륨 높여…'약일까 독일까'

최종수정 2016.10.27 14:04 기사입력 2016.10.27 11:40

댓글쓰기

'최순실 특검' 당론채택 성과…당 주도권 잡더라도 여론 반전 부담 남아

非朴, 최순실 파문에 "지도부 퇴진" 볼륨 높여…'약일까 독일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순실 국정 개입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친박(친박근혜) 중심의 새누리당 지도부가 최대 위기를 맞았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쇄신과 함께 당청 관계 재정립을 촉구하며 지도부 퇴진론을 주장하는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의 목소리가 거세다.

26일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는 비박 의원들을 중심으로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특검 도입을 비롯해 "지도부가 이번 사태에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지도부 퇴진 요구가 빗발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태 의원은 "더 이상 최순실을 옹호하고 비호하는 당 체제로써는 성난 민심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며 "당 지도부가 처절한 진정성으로 국민들 앞에 자신들의 처신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서 일부 친박 의원들의 반발로 지도부 퇴진 문제는 결론을 내지 못했지만 특검 도입은 당론으로 채택되는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완패한 뒤 기를 펴지 못했던 비박계가 최순실 파문을 계기로 세를 확장하는 모습이다.

홍문표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우리 당은 집권당이기 때문에 청와대, 정부하고 동전의 양면 아닌가"라며 "그런데 우리는 아무 책임을 안 지고 정부나 청와대 보고 책임지라고 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종구 의원은 "친박 지도부에 둘러싸여 대통령의 판단이 흐려지면서 독이 됐다"고 쓴소리를 냈다.
非朴, 최순실 파문에 "지도부 퇴진" 볼륨 높여…'약일까 독일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 4ㆍ13 총선 이후 친박의 반대로 비상대책위원장 추인이 무산된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은 지도부 사퇴와 함께 박 대통령의 탈당까지 촉구하고 있다. 그는 "대통령이 집권당에 소속돼 있으면 특검 활동에 지장을 받는다"며 "대통령이 이 사태를 초래한 데에 대해서 책임을 지고 탈당을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밝혔다.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이 대표가 최씨의 '연설문 첨삭'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점도 문제가 됐다. 여론이 악화된 상황에서 청와대를 비호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비박계의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취임 두 달여 만에 이 대표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오른 것이다.
한편 친박 의원들은 언론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여야가 특검 도입을 위한 협상에 돌입할 예정인 만큼 사태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친박계는 비박 의원들의 지도부 압박에 대해 "자칫 당내 주도권 다툼, 집안싸움으로 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당내에선 박 대통령의 국정 쇄신 의지에 이정현호(號)의 명운이 달렸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 대통령이 우병우 민정수석 경질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의 대대적 개편을 실시하는 등 지도부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다면 위기에 몰린 지도부가 '구사일생'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비박의 세가 긍정적으로 확장될지에 대해서는 전망이 분분하다. 제3지대론에 부정적인 여권 잠룡들의 경우 어떻게든 새누리당과 함께 내년 대선에서 뛰어야 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비박이 당 쇄신의 주도권을 잡더라도 여론의 대폭적인 반전의 계기를 잡아야 하는 부담감이 큰 상황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