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망자 5명중 4명 화장한다

최종수정 2016.10.27 12:00 기사입력 2016.10.27 12:00

댓글쓰기

지난해 전국 화장률 80.8%에 이르러

[자료제공=복지부]

[자료제공=복지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사망자 5명 중 4명은 화장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국 화장률은 80.8%였다. 1994년 20.5%와 비교했을 때 4배 증가했다. 경남 사천의 화장률은 98.3%로 최고를 기록했다. 충남 청양이 41.9%로 가장 낮게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5년도 전국 화장률'을 발표했다. 1994년도 화장률 20.5%에 비해 약 4배 증가한 수치로 2011년 화장률이 70%를 돌파한 데 이어 4년 만에 80%를 넘어섰다. 지난해 화장률은 2014년 화장률 79.2% 보다 1.6% 포인트 높아졌다.
성별 화장률은 남성 83.5%, 여성 77.5%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6.0%p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 사망자의 경우 96.6%가 화장하는 등 60대 미만의 화장률은 94.5%였다. 60대 이상의 화장률은 77.5%로 나타났다. 광역시·도별 화장률에서는 부산의 화장률이 90.9%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인천 90.2%, 울산 88.1%, 경남 87.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화장률이 낮은 지역은 제주 64.2%, 충남 65.6%, 전남 67.6%, 충북 68.3% 등의 순이었다.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은 86.9%로 비수도권 76.8%에 10.1%p 높았다. 2015년 기준 전국 229개 시·군·구 중 화장률이 높은 지역은 경남 사천시로 화장률이 98.3%였다. 경남 통영시 95.3%, 부산 동구 94.5% 등의 순으로 화장률이 높게 나타났다. 충남 청양군은 41.9%, 전남 장흥군 45.7%, 경북 영양군 47.6%, 경북 봉화군이 47.9% 등의 지역이 화장률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2005년에 화장률이 매장률을 넘어선(2005년 화장률 52.6%) 이후 연평균 약 3%p씩 화장률이 증가해 화장률이 선진국 수준인 80%를 넘어섰다"며 "매장에 비해 쉽고 깨끗하고 위생적인 관리, 간편한 절차와 저렴한 비용 등으로 화장률이 더욱 증가할 것을 대비해 화장관련 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인프라를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이 '화장을 희망하는 이유'를 묻는 조사에서 10명중 4명(40.6%)은 '관리가 쉽다'는 것을 꼽았다. 이어 ▲깨끗하고 위생적 36.2% ▲절차 간편 13.6% ▲저비용 2.6% 등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올해 1월부터 장례식장 이용자가 해당 시설을 이용하기 전에 장례용품의 품목별 가격 등을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가격표를 영업장과 '장사정보시스템(e-하늘)'에 공개하고 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