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매치 성사, 역대 가장 간절한 FA컵 결승

최종수정 2016.10.27 10:53 기사입력 2016.10.26 22:01

댓글쓰기

FC서울 황선홍 감독이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 FA컵 4강 경기가 끝난 뒤 데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FC서울 황선홍 감독이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 FA컵 4강 경기가 끝난 뒤 데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정원 감독과 수원 삼성 [사진=김현민 기자]

서정원 감독과 수원 삼성 [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올해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경기가 슈퍼매치로 열린다.

FC서울과 수원 삼성이 26일 각각 부천FC1995, 울산 현대를 꺾고 대회 결승에 올랐다. 서울은 전반 7분 터진 데얀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 1-0 승리했다. 수원은 울산을 상대로 조나탄이 두 골을 넣는 등 극적인 3-1 역전승으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슈퍼매치가 FA컵에서 하는 것은 2012년 16강 경기 이후 4년 만이다. 당시에는 수원이 서울을 2-0으로 이겼다. 슈퍼매치가 어느 대회 결승으로 하는 경우는 1999년 슈퍼컵(수원 5-1승), 2001~200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클럽 챔피언십 결승 경기 이후 14년 만이다. FA컵 결승에서 슈퍼매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서울과 수원 모두 FA컵 우승이 간절하다. 특히 수원이 그렇다. 수원은 4강 대진 추첨의 어드벤티지를 받아 1차전을 홈구장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올해 우리 팀이 많이 힘들었다. 꼭 결승에 올라서 홈팬들 앞에서 드라마를 쓰고 싶다"고 했다. 수원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하위스플릿으로 떨어지는 등 부진했다. FA컵은 그동안의 눈물을 씻어내고 해피엔딩할 수 있는 기회다.

서울은 2년 연속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황선홍 서울 감독이 우승 욕심이 날 것 같다. 황 감독은 시즌 도중에 서울 지휘봉을 잡고 정규리그와 FA컵 우승 경쟁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그는 2013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FA컵과 정규리그 우승, 더블을 기록한 기억이 있고 올해도 같은 기회를 얻었다. 확률상 FA컵이 조금 더 도전해 볼 만한 상황이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서울을 상대로 반드시 결승전에서 승리하겠다"고 했다. 서울 황선홍 감독은 "쉬운 경기는 없다고 생각한다. 남은 기간 잘 준비해서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모두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결승 1, 2차전 날짜는 정규리그가 끝난 뒤 약 20일 뒤에 할 것으로 보인다. 날짜는 미정이다. 수원이 만약 강등 플레이오프를 갈 경우 그에 맞춰 날짜를 조정해야 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