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금융공사, 적격대출 2조 추가 배정…"연말까지 차질 없도록"

최종수정 2016.10.26 11:56 기사입력 2016.10.26 1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주택금융공사는 연말까지 적격대출이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2조원을 추가 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은행별 수급상황 등을 고려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추가 배정도 검토한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적격대출 공급액은 16조4000억원 수준이다. 연말까지 탄력적으로 공급한도를 운영해 실수요자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는 설명이다.
적격대출 한도를 배정받은 곳은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SC은행, 씨티은행, 수협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교보생명, 흥국생명 등 14개다. 공사에서 실시한 추가배정 의향 조사 결과 한도 배정을 희망한 곳들에 한해 배정이 이뤄졌다.

적격대출은 대출받는 시점의 금리가 만기까지 변동되지 않는 순수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시중은행이 대출상품을 판매하면 공사가 해당 대출자산을 사오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사 관계자는 “고객이 한도배정을 요청하지 않은 은행 등에 찾아가는 경우 타 기관으로 고객을 안내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조하고, 주택금융공사 콜센터(1688-8114)를 통해서도 취급기관을 안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