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유재석 칭찬 릴레이, 이광수 "못생겼지만 착한 형" 폭소

최종수정 2016.10.24 00:35 기사입력 2016.10.24 00:35

댓글쓰기

하하 이광수 유재석(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하하 이광수 유재석(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유재석에 대한 칭찬 릴레이가 펼쳐졌다.

23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다비치 강민경, 걸스데이 유라, 배우 예지원, 개그우먼 박미선이 출연해 멤버들과 가을 운동회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시한 폭탄을 들고 유재석을 칭찬해야 하는 미션이 주어지자 출연자들은 "유재석을 칭찬하라는거냐"고 투덜거렸다.

먼저 박미선은 "국민 MC 유재석은 최고인 것 같다. 조금 지루하긴 하지만 저렇게 한 번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유재석 최고"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유재석은 너무 똑똑해서 잘난 척을 심하게 하시는 분이다"라고 칭찬인듯 칭찬 아닌 말을 건넸다.
지석진 역시 "유재석은 정말 착하다. 그래서 옆에 다니면 제가 너무 짜증이 난다"고 말했고 하하는 "유재석은 솔선수범의 끝이다. 정말 앞뒤가 꽉꽉 막혔다"라고 해 유재석을 흥분시켰다.

압권은 이광수의 칭찬이었다. 이광수는 "유재석은 못 생겼지만 착하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