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나온 손연재, '여자 김종국' 된 사연은?

최종수정 2016.10.23 15:57 기사입력 2016.10.23 15:57

댓글쓰기

유라 손연재 강민경(사진=SBS '런닝맨' 제공)

유라 손연재 강민경(사진=SBS '런닝맨'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리듬체조 손연재가 출격한다.

23일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에서는 개그우먼 박미선, 배우 예지원, 다비치 강민경, 걸스데이 유라, 리듬체조 손연재 선수가 추억의 가을운동회 레이스를 펼친다.
솜사탕, 달고나 등 추억의 간식부터 장애물 계주, 공 굴리기, 박 터트리기 등 추억의 게임을 즐기며 과거의 운동회를 재연했다.

특히 박미선은 남성팀의 팀장을 맡아 변치 않은 입담으로 런닝맨 멤버들을 휘어잡았다.

강민경과 유라는 가녀린 이미지와 달리 몸을 사리지 않고 게임에 임해 여성팀의 승부사 역할을 자처했으며, 손연재는 리듬 체조 국가대표답게 모든 종목에서 월등한 실력을 발휘하며 ‘여자 김종국’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한편 가을 운동회에는 팀의 우승을 방해하는 ‘밀정’ 팀원이 숨어 있어 의심과 배신이 난무하는 등 치열한 추리전을 펼쳐졌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