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최종수정 2016.10.22 17:45 기사입력 2016.10.22 09:30

댓글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아무리 매일 함께 하는 반려견이라지만, 개들의 감정을 알기는 어렵죠. 사랑과 관심을 듬뿍주면 될 것 같지만 사실은 그게 아닙니다. 당신도 모르는 사이 애완견을 스트레스 받게 만드는 행동을 알려드립니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1. 산책하는 데 냄새를 못 맡게 할 때
산책을 할 때, 개들이 여기저기 냄새를 맡으며 돌아다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개들은 냄새를 맡으면서 스트레스를 푼다. 산책 시 주변 냄새를 충분히 맡을 수 있도록 느긋하게 기다려주는 것이 좋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2. 사람처럼 옷 입기
내 애완견에게 뭐든 해주고 싶은 주인의 마음, 사람처럼 예쁜 옷도 입히고 꾸며주고 싶다. 하지만 애완견 입장에선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다. 또 실내에서 장시간 옷을 입고 있으면 피부병을 유발할 수 있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3. 진한 향수 냄새
후각이 발달한 개들에게 향수 냄새는 독약과 같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4. 지나치게 붙어있기
사랑해주는 것도 좋지만, 애완견들이 자신의 영역을 함부로 침범 당하는 느낌이 들 수 있다. 천천히 살며시 다가가는 것이 필요하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5. 소리 지르거나 심한 벌주기
대부분의 애완견들은 왜 혼나는 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잘못을 해도 무조건 혼내기보다는 잘하는 행동을 할 때 칭찬을 듬뿍해주는 것이 좋다.


6. 시야를 가리거나 귀를 덮는 행동
주인은 반려견이 귀여워서 귀를 덮거나 장난칠 수 있지만 개들의 입장에선 불안감을 느껴 스트레스를 받는다.

[마리 톡톡]당신의 애완견을 짜증나게 하는 행동 7가지

7. 과도한 포옹
동물 심리학자 스탠리 코린이 사람에게 안겨 있는 개의 사진 250장을 분석한 결과, 전체 사진의 81.6%에서 스트레스를 받거나 초조해하는 개의 모습을 발견했다. 개를 움직이지 못하게 하면 도망가려는 본능을 억제해 스트레스를 준다.


도움=이하영 도그메이트 대표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