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이버 대표·의장 교체…한성숙 신임 대표 체제로

최종수정 2016.10.20 16:29 기사입력 2016.10.20 16:27

댓글쓰기

엠파스 출신 한성숙 서비스 본부장 신임 대표로…김상헌 대표 8년만에 교체
이해진 의장도 내년 3월 의장직에서 물러나


네이버 대표·의장 교체…한성숙 신임 대표 체제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신임 대표이사로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 총괄 부사장을 내정했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의장도 북미·유럽 시장에 전념하기 위해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20일 네이버( NAVER )는 "8년 간 네이버를 이끌며 글로벌 성장의 기반을 다진 김상헌 대표가 연임 대신 글로벌 서비스 개발을 탄탄하게 추진할 새로운 CEO에게 바통을 넘기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신임 대표로 내정된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 총괄 부사장은 인터넷 산업 초창기부터 오랫동안 업계에 몸담았던 인물이다. 엠파스 검색사업본부장을 거쳐 2007년 네이버에 합류했고, 네이버 서비스 전반을 총괄해왔다.
한성숙 내정자는 네이버 서비비스의 모바일 변신을 이끌고 브이 라이브 등 글로벌 서비스 추진 동력을 마련했다. 사용자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섬세하게 서비스를 살피며 시장의 흐름을 읽는 실행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네이버는 내년 3월 주주총회를 열어 승인을 받고 이사회 결의를 거쳐 차기 대표 이사에 선임할 계획이다.

김상헌 대표는 한성숙 신임대표 내정자가 대표직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내년 3월까지 업무 인수인계를 돕는다. 이후 네이버 경영자문을 맡을 계획이다.

김상헌 대표는 2009년 4월 네이버 대표로 취임한 이후 인터넷 업계에서 드물게 7년 가량 대표직을 유지해왔다. 김상헌 대표는 판사 출신으로 네이버 사내 변호사를 거쳐 대표직에 올랐다. 한게임 분할, 라인 상장 등 굵직한 변화를 이끌며 네이버를 글로벌 회사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도 유럽·북미 시장 개척을 위해 내년 3월 의장직에서 물러난다. 네이버는 내년 3월 이사회를 통해 신임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해진 의장은 네이버 등기이사직은 유지하지만,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대로 다음 목표인 유럽 시장 도전에 더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