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SDS, 해외법인 IT·물류사업 분리…사업분할 사전작업 (종합)

최종수정 2016.09.30 09:22 기사입력 2016.09.30 09:22

댓글쓰기

삼성SDS 캠퍼스 전경

삼성SDS 캠퍼스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SDS가 해외법인들의 IT·물류 사업을 우선적으로 분리한다. 향후 사업 분할로 인한 충격을 줄이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판단된다.

삼성SDS는 30일 공시를 통해 미국법인인 삼성SDS아메리카(SAMSUNG SDS AMERICA, INC.)의 IT서비스 사업을 분리한다고 밝혔다.
시스템 통합과 IT아웃소싱 등의 사업을 맡고 있는 사업 일체를 분리해 삼성SDS IT서비스아메리카(SAMSUNG SDS IT SERVICES AMERICA, INC.)로 양도하는 방식이다. 양도가액은 한화 965억원에 달한다.

미국법인 외의 다른 해외법인들도 일제히 분리를 추진 중이다. 삼성SDS는 현재 미주에 9개, 구주에 10개, 아시아에 14개 등 총 33개의 해외법인을 보유 중이다. 다만 공시 규정에 따라 매출의 2.5% 이상인 미국법인의 IT서비스 사업 분리만 공시하게 됐다.

이미 해외법인들의 사업별 분리 작업은 감지됐었다. 삼성SDS의 해외법인 인력들은 이미 물류부문 거점과 IT서비스부문 거점으로 분리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물류부문의 경우 삼성전자 해외법인들의 물류 수요를 상당 부분 커버하고 있다. 2년여 전부터는 물류사업만을 담당하는 해외법인들도 잇따라 신설됐다. 이 때문에 삼성SDS가 물류사업을 중심으로 사업을 개편하고, IT서비스는 자회사 등으로 매각하는 것 아니냐는 설이 돌기도 했다.
한편 삼성SDS의 전체 IT서비스 사업과 물류사업 분할은 아직 검토 중이다. 삼성SDS 측은 "외부기관의 자문 등을 통해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며 "추후 구체적인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6개월 이내 재공시하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