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국감]마사회 카드깡 용산화상경마장 여론 조작

최종수정 2016.09.28 14:03 기사입력 2016.09.28 14:03

댓글쓰기

용산 화상경마장 추방 대책위원회 천막에서는 800일 넘게 천막노숙농성이 진행되고 있다.

용산 화상경마장 추방 대책위원회 천막에서는 800일 넘게 천막노숙농성이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국마사회가 용산 화상경마장개장 찬성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법인카드로 '카드깡'으로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과는 마사회 박00 본부장 등 4명을 업무상 배임죄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하고, 관련 일반인 1인도 사기혐의로 송치했다.
이들은 법인카드 카드깡으로 조성한 비자금으로 찬성 집회에 사람을 동원하고, 주민 명의로 찬성 현수막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동원된 집회 참가자가 반대 주민을 폭행한 죄에 대한 벌금까지 내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진 의원이 작년 10월 서울경찰청에 수사의뢰한 사항이다.
서울경찰청은 찬성여론을 조성하고 반대집회에 맞서 찬성집회를 개최하는 방법으로 용산 화장경마장의 개장을 강행하기 위해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마사회는 회사 명의 법인카드로 카드깡을 해 현금으로 되돌려 받은 부분과 찬성집회 주도자 외상식비 대납, 찬성집회 동원인력 일당 10만원 지급, 용역업체 이용해 미화원으로 위장 취업시켜 찬성집회에 참석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민명의로 찬성 현수막 게시와 현수막 비용 과다 청구해서 현금으로 되돌려 받는 행위, 물품구매과정에서 허위 견적서로 물품대금 부풀리기 및 쪼개기, 찬성집회 동원 폭행죄 벌금 대납 등 범죄혐의가 있다고 경찰측은 보고 있다.

진 의원은 "용산 화상경마장을 강행하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마사회가 찬성여론을 만들기 위해 TF팀을 만들어 조직적인 불법 행위를 자행했다"며 "마사회 회장의 지시가 없었다고 볼 수 없으며 본부장 차원에선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불법적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용산주민들의 반대여론을 덮기 위해 불법적인 비자금으로 주민들을 이간질한 마사회가 진정 주민들께 사죄하는 방안은 지금의 용산 화상경마장을 폐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마사회는 2014년 용산화상경마장을 강행하면서 성폭력 범죄자 및 전과자 등 불법 경비원 채용과 찬성집회 경비원 동원 등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났기도 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