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명절에 '두드러기' 환자 많이 발생

최종수정 2016.09.18 12:56 기사입력 2016.09.18 12:56

댓글쓰기

9~10월에 더 많이 나타나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음식을 잘못 먹거나 벌에 쏘이는 것 등으로 나타나는 '두드러기' 환자는 9~10월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동안(2011년~2015년) 두드러기환자(진료인원기준)가 증가하고 있다고 18일 발표했다. 추석명절 기간(9~10월)에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두드러기 진료인원은 약 1189만 명으로 총 진료비는 약 6268억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분석해 봤더니 2011년 약 223만4000명에서 2015년 약 240만5000명으로 7.7% 증가했다. 연령별(2015년 기준)로는 5세 미만이 약 29만 명으로 전체 환자의 12% 이상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50~54세 19만6041명(8.1%), 55~59세는 19만6026명(8.1%) 등의 순이었다.

추석명절이 있는 9~10월(2015년 기준)에 약 5만7000명의 환자가 발생해 전체 환자(약 240만6000명)의 24% 가량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년 동안 9~10월의 진료인원은 2011년 약 52만1000명에서 2015년 약 56만7000명으로 8.9% 증가했다.

성별 진료인원은 여성이 약 31만1000명으로 남성의 약 25만6000명 보다 1.2배 많았다. 지역별로는 인구 10만 명당 충남이 363명으로 가장 많은 환자를 기록했다. 이어 충북이 340명, 강원이 309명 등의 순이었다. 제주는 130명으로 가장 적은 환자수를 기록해 1위인 충남과 2.8배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인재근 의원은 "추석명절 기간인 9~10월에 많이 발생하는 두드러기 환자는 매년 증가추세"라며 "면역력이 약한 5세미만의 영아나 8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드러기의 원인은 음식, 진드기, 말벌 등 다양하다"며 "식중독 위험이 있는 음식은 조심하고 야외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