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 이것이 궁금하다]구석구석에 숨어있는 스마트 기술

최종수정 2017.03.02 10:19 기사입력 2016.09.15 08:07

댓글쓰기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스티어링 휠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스티어링 휠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자동차의 곳곳에는 다양한 스마트 기술이 숨겨져 있다. 이같은 기술들은 운전을 한층 편리하게 만들어주며 더욱 안전하게 해준다.

◆음주측정까지 하는 스마트키= 과거에는 열쇠를 꼽고 돌려야 차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었지만 스마트키가 나온 뒤부터는 차와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버튼 하나로 차 문을 열고 닫을 수 있게 됐다. 스마트키는 꾸준히 진화하며 단순히 문을 개폐하는 것을 넘어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한다.
최초로 스마트키를 도입한 것은 메르세데스-벤츠다. 1998년 메르세데스-벤츠는 최고급 세단인 S클래스에 독일 자동차 부품사인 콘티넨탈이 개발한 스마트키를 최초로 적용했다. 이후 스마트키는 고급차의 전유물로 통했다. 요즘에는 보편화돼 대부분의 차에서 스마트키를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키는 자동차에 탑재돼 있는 전파를 통해 작동한다. 스마트키의 버튼을 누르면 차량이 전파를 인식해서 문이 열리게 되는 것이다. 전자제어장치가 통신 라인을 통해 차제제어모듈(BCM)로 자동차 문이 열리게 신호를 보내고 신호를 받은 BCM은 문 열림 장치를 인식해 잠겨 있는 자동차 문을 열어준다.

또한 스마트키에는 이모빌라이저라는 도난방지 칩이 탑재돼 있다. 각 차는 고유의 이모빌라이저가 탑재된 키에만 반응을 하도록 돼 있어 도난을 방지하는 기능을 한다. 스마트키를 가진 주인이 차량에 접근하면 헤드램프가 자동으로 켜지는 웰컴 기능과 차량문을 잠그지 않고 자리를 뜰 경우 자동으로 자동차 문이 잠기는 오토락 기능도 제공한다. 스마트키를 가지고 트렁크 주위에서 특정 동작을 할 경우 트렁크 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기능도 있다.
스마트키로 원격 주차도 할 수 있다. BMW 뉴 7시리즈의 디스플레이키에는 스마트키를 이용해 무인 주차를 할 수 있는 '리모트 컨트롤 파킹(RCP)'이 탑재됐다. RCP는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스마트키 LCD 화면의 터치 버튼을 이용해 차량을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원격 주차 기능이다. 뿐만 아니라 이 화면을 통해 엔진오일, 브레이크패드, 냉각수 등 차량 소모품의 교환주기를 알려준다.

스마트키로 음주 측정도 가능해졌다. 혼다는 히타치와 함께 최근 운전자가 술을 마신 경우 시동이 걸리지 않는 음주 측정 스마트키를 개발했다. 이 스마트키는 운전자가 술을 마신 뒤 숨을 내쉬면서 내뿜는 아세트알데하이드, 에탄올 등을 스마트키에 내장된 반도체 센서로 구분해 음주 여부를 자동으로 판단한다. 이 스마트키는 혈중알콜농도 0.015%까지 측정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대에서 리모컨으로 진화한 '스티어링 휠'= 흔히 자동차 '핸들'이라고 부르는 운전대의 정확한 명칭은 '스티어링 휠'이다. 차량이 원하는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바퀴를 조절하는 장치인 스티어링 휠은 차를 운전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원형의 스티어링 휠이 자동차에 쓰이기 시작한 것은 1894년 알프레드 바쉐론이 파리-루앙 레이스에 참가하기 위해 차량을 개조하면서부터다. 이전까지는 맷돌을 돌리는 방식으로 앞바퀴를 조작하는 장치를 사용하거나 자전거 핸들처럼 막대기를 사용했다. 원형의 스티어링 휠이 운전을 편하게 해준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1898년부터 스티어링 휠이 장착된 차량이 판매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단순히 나무를 깎아 만든 스티어링 휠을 사용했지만 1920년대에는 유압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이 개발됐다. 이는 액체에 압력을 가해 운전대를 돌리는 힘을 보조하는 시스템이다.

1960년대 들어서는 경적을 비롯해 다양한 장치가 스티어링 휠에 추가되기 시작했다. 포드는 1966년 스티어링 휠에 크루즈 컨트롤 스위치를 추가했다. 이후 스티어링 휠에 다양한 버튼이 추가되면서 조향뿐만 아니라 차를 컨트롤 하는 리모컨 역할도 하게 됐다.

요즘은 스티어링 휠의 다양한 버튼을 통해 오디오 볼륨을 조절하고 라디오 채널을 선택할 뿐 아니라 전화를 받을 수도 있다. 또한 스티어링 휠은 주행 중인 차선을 이탈하거나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바꿀 경우 진동을 통해 경고해주기도 한다.

최근에는 더욱 다양한 기술들이 스티어링 휠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 출시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클래스'에는 터치 방식의 터치 컨트롤 스티어링 휠 버튼이 적용됐다. BMW 뉴 M5는 스티어링 휠에 드라이브 모드를 변경할 수 있는 버튼이 있다. 페라리는 주행 중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지 않도록 시동 버튼은 물론 방향지시등까지 버튼 형태로 돼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