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어촌公, 신입사원 217명 공채 실시

최종수정 2016.09.12 09:37 기사입력 2016.09.12 0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13일 5급 신입사원 공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채용인원은 총 217명으로 임금피크제 도입에 따라 평년에 비해 두 배 가량 늘었으며, 공사측은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채용 분야는 행정(61명), 토목(78명), 기계(25명), 전기(24명), 지질(12명), 건축(7명), 전산(6명), 환경(4명) 등이다.

전체 인원 가운데 105명은 농어촌특별전형을 통해 농어업인 자녀와 농어촌 지역 거주자로 채용할 계획이며, 양성평등 채용목표제와 이전지역인재 채용목표제로 성별에 따라서 또는 광주전남지역 학교 출신 인재가 해당 분야 모집인원의 10%에 미달될 경우 10%까지 추가로 채용한다.

또 학력이나 전공, 연령 제한 없이 직무능력을 중심으로 사원을 선발하며, 서류전형, 필기전형,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된다.
서류와 면접전형은 NCS(국가직무능력표준)를 기반으로 실시되며, 필기시험 과목은 전공, 상식과 인적성평가로 이뤄진다.

원서접수는 13일부터 30일까지 공사 채용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능하며, 다음달 필기시험과 11월 면접을 거쳐 12월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종옥 인사복지처장은 "남다른 열정과 책임감으로 국내와 세계 농어촌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들의 도전을 기다린다"며 "임금피크제 도입을 계기로 더 많은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