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 원서접수 9일 마감…"서둘러 접수하세요"

최종수정 2016.09.06 15:38 기사입력 2016.09.06 15:38

댓글쓰기

접수기한 놓쳐 수능 못보는 수험생 매년 발생

수능 원서접수 9일 마감…"서둘러 접수하세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오는 11월17일 치러지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원서접수가 이달 9일 오후 5시에 마감된다.
서울시교육청은 6일 "서울 지역 수능 응시 예정자는 11개 교육지원청이나 자신의 출신학교에서 원서를 접수해야 한다"며 수험생들에게 마감시간과 원서접수 창구, 필요 서류를 정확히 숙지하고 원서를 접수할 것을 당부했다.

시교육청이 원서접수 마감 시간을 재차 안내하고 나선 것은 매년 일부 수험생들이 접수기한을 놓쳐 시험을 시험을 보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교 재학생은 재학중인 학교에서 일괄 접수하므로 원서 접수에 실패하는 경우가 사실상 없다. 하지만 졸업생은 출신 고등학교에서 원서접수를 해야 하며, 검정고시 합격자나 기타 학력인정자의 경우 주민등록상 주소지의 관할 교육지원청이 원서를 받고 있다.
9일 오후 5시가 넘어 창구에 도착하면 원서 접수가 불가해 수능에 응시할 수 없다. 접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토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된다.

수능 원서접수 시에는 응시수수료, 여권용 규격 사진 2매, 신분증이 필요하며 응시수수료는 반드시 현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검정고시생의 경우에는 검정고시합격증 사본(원본 지참)과 주소확인용 주민등록초본 등의 서류가 필요하다.

직업탐구 영역 응시자, 시험특별관리대상자, 기타 학력인정자 등의 경우 관련 서류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관련 서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서울시교육청, 각 시험지구 교육지원청의 홈페이지에 자세히 안내돼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매년 원서 마감 이후에 찾아와 원서를 받아달라고 통사정을 하는 수험생들이 제법 있다"며 "응시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험생들은 다시 한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