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운우리새끼' 박수홍 아직도 결혼 못한 이유는 부모님 때문?

최종수정 2016.09.03 16:34 기사입력 2016.09.03 16:32

댓글쓰기

박수홍.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쳐

박수홍.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방송인 박수홍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결혼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힌 박수홍은 “나는 화려한 싱글로 살고 싶다. 대신 사랑은 하고 싶다. 이게 이기적인 것이 아니라 내가 만나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고 싶다. 지금 현재 상태에서는 결혼하고 싶다는 이야기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수홍은 “주변에 충분히 이혼을 많이 한다. 결혼은 냉정해야 한다. 인생에서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가 직업과 결혼이다. 미치도록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서 냉정하게 생각하고 결혼해야 한다. 사랑에만 미쳐서 결혼하는 것은 모두 다 힘들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홍은 또 자신의 아픈 과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내가 경험이 있다”고 운을 뗀 박수홍은 “내가 너무 원했는데 가족들 반대로 결혼을 하지 못한 경험이 있다. 사람이 이러다가 죽겠구나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 양쪽 어느 하나 양보를 하지 않는다. 과연 내가 결혼을 했다면 행복했을까 물어본다면 그건 아니다. 모두의 축복을 받아도 힘든 것이 결혼이다”고 말했다.
박수홍의 말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 박수홍 어머니는 “결혼을 반대했다”며 “저도 그렇고 주위에서도 (당시 결혼 상대가)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결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걱정했다. 그랬더니 수홍이가 많이 힘들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수홍 어머니는 “제가 진지하게 얘기하니까 그럴 것도 같다고 생각이 들었나보더라. 엄마 말씀 듣는다고 했다. 그때 저렇게 마음의 상처를 받은 것을 여태 몰랐다”고 말해 분위기가 숙연해졌다.

무거운 이야기 뒤 박수홍은 친구들을 이끌고 클럽으로 향했다. 박수홍의 적극적이고 리더십 강한 모습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수홍의 독신주의를 응원한다" "너무 심한 효자인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