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 최종예선]불안한 수비, 중국에 3-2 진땀 승(종합)

최종수정 2016.09.02 07:00 기사입력 2016.09.01 22:02

댓글쓰기

축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축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공한증'은 지속됐으나 러시아로 가는 우리 축구대표팀의 첫 걸음은 불안했다.

대표팀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3-2로 이겼다. 먼저 세 골을 넣고 손쉽게 경기를 풀어가다 수비 실수로 연속골을 내준 뒤 가까스로 승점 3점을 따냈다. 중국과의 역대 전적이 18승12무1패로 늘었으나 상대를 제압했다고 보기 어려운 경기였다.

대표팀은 4-2-3-1 전형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세웠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손흥민(토트넘)과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좌우 날개로 섰다. 기성용(스완지)과 한국영(알 가라파)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4-back) 수비는 왼쪽부터 오재석(감바 오사카), 홍정호(장쑤 쑤닝), 김기희(상하이 선화),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자리하고 골문은 정성룡(가와사키)이 지켰다.

선제골은 전반 20분 만에 나왔다. 손흥민이 벌칙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올린 프리킥을 지동원이 헤딩슛했고, 이 공이 중국 수비수 정즈(광저우 에버그란데)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대로 들어갔다. 대표팀은 주도권을 잡았으나 수비에서 실수가 있었다. 전반 40분에는 장현수가 우리 진영에서 걷어낸 공이 상대에게 빼앗겼고, 우레이(상하이 상강)의 슈팅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공이 골대를 벗어나 실점 위기는 넘겼다.

축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축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대표팀의 공격력은 후반 들어 강해졌다. 좌우 측면을 흔들면서 상대를 괴롭혔다. 후반 17분 추가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지동원이 올린 크로스를 이청용이 힘껏 점프해 상대 수비 머리 위에서 헤딩슛으로 그물을 흔들었다. 4분 뒤에는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패스한 공을 지동원이 오른발로 살짝 방향을 바꿨고, 구자철이 오른발로 슈팅해 세 번째 골까지 넣었다.
그러나 불안한 수비가 발목을 잡았다. 후반 28분 오재석이 우리 벌칙지역 안에서 처리한 공중볼이 멀리가지 않았고, 이를 중국의 위하이(상하이 상강)가 잡아 왼발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3분 뒤에는 하오쥔민(산둥 루넝)이 벌칙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한 골을 보태 바짝 추격했다. 위험 지역에서 반칙을 내준 장현수의 수비 실수가 겹쳤다.

한 골 차로 따라붙은 중국의 반격은 거셌다. 후반 33분에는 스로인 상황에서 우리 수비가 공을 흘린 틈을 타 렌항(장쑤 쑤닝)이 골대 앞에서 발리슈팅을 했다. 대표팀은 정성룡의 선방으로 실점을 막았다. 이후 전열을 정비해 상대 골문을 노렸으나 두 팀 모두 추가 득점하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대표팀은 6일 오후 9시 말레이시아 세렘반 팔로이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2차전을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