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 외모와 성적인 부분 비하한 악플러 고소

최종수정 2016.08.29 14:22 기사입력 2016.08.29 13:45

댓글쓰기

제시카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제시카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가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고소했다.

2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가수 제시카(본명 정수연)가 인터넷 포털 네이버에 악성 댓글을 게시한 혐의(모욕)로 계정 2건의 명의자를 고소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제시카가 고소한 네티즌들은 지난 5월 중순 네이버 포털 TV연예코너에 실린 사진 게시물에 제시카의 외모와 성적인 부분을 비하하는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제시카는 경찰서에 직접 나와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함께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 측은 경찰 조사에서 해당 네티즌들이 예전부터 상습적으로 자신에 대해 나쁜 댓글을 단 사람들로, 오래 참다가 모욕 정도가 지나쳐 고소장을 내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소된 네티즌들의 신원을 특정해 조만간 이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