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이인원 자살]'신격호·동주' 부자 조문 않을 것

최종수정 2016.08.29 06:48 기사입력 2016.08.28 11:48

댓글쓰기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 진행
롯데 임직원들 수십명 자리 지켜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의 빈소에 조문객들이 방문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주현 기자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의 빈소에 조문객들이 방문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주현 기자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이틀째를 맞이한 고(故) 이인원 부회장의 장례가 비교적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은 빈소를 찾지 않을 예정이다.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부회장의 빈소는 롯데그룹 임직원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SDJ코퍼레이션 측은 빈소를 찾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11시30분 현재 재계 관계자나 신동빈 회장 오너일가의 방문은 없으며 전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 등이 다녀가 북새통을 이룬 것과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SDJ코퍼레이션 측은 "신격호 총괄회장의 건강이 좋지 않아 조문 예정이 없다"며 "갑자기 건강이 악화된 것은 아니고 조문을 하지 않는 다는 뜻"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어 "신동주 전 부회장도 조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랜기간 자신의 오른팔 역활을 수행했던 이 부회장의 빈소에 신격호 총괄회장의 방문 시점에 관심이 모아졌지만 언론의 관심과 건강상의 이유로 조문을 포기 한 것이다.
이날 빈소에는 장례위원장을 맡은 소진세 롯데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을 비롯 허수영 롯데캐미칼 대표, 김치현 롯데건설 대표,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표현명 롯데렌탈 대표, 김영순 롯데알미늄 대표, 이자형 롯데첨단소재 대표,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 등이 빈소를 지키고 있다.

전날인 27일 오전에는 신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침통한 표정의 신 회장은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나', '심경이 어떠냐', '마지막 보고받은 시점이 언제냐', '검찰 수사는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등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중에 하겠습니다"라고 간단한 답변을 남기고 빈소로 들어섰다. 그의 눈은 눈물이 맺힌 채 빨갛게 충혈돼 있었다.

신 회장은 대표 헌화 후 소 사장과 황 실장 포함 20여명의 임원들과 함께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3분 가량 묵념했다. 묵념을 마친 신 회장은 손수건을 꺼내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유족(아들과 며느리)들과 인사를 나눴다.

한 시간 가량의 조문을 마치고 신 회장은 이날 10시35분 빈소를 나섰다. 그는 비통한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연신 기침을 해댔다.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손수건으로 눈가에 맺힌 눈물을 닦기만 할뿐 말을 잇지 못하고 병원 앞에서 대기 중인 차량을 타고 떠났다.

신 회장은 발인인 30일에 다시 한 번 빈소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측은 "신 회장은 또 올 가능성이 높다"며 "일정을 조율 중이며 아마 마지막날이 될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롯데그룹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소환일인 전날 오전 경기도 양평 한 산책로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그는 2011년 롯데에서 전문경영인 최초로 부회장에 올랐을 만큼 신씨 일가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1973년 롯데호텔에 입사,1997년 롯데백화점 대표로 고속 승진했다. 2007년 2월 정책본부 부본부장에 오르면서부터 신 회장을 보좌하기 시작했다.

이 부회장의 발인은 30일 오전 7시30분, 장지는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이다.

검찰은 다음 주 중 신동빈 회장을 소환 조사하는 등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었지만 이 부회장의 자살로 주요 피의자에 대한 소환일정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검찰은 롯데 오너 일가의 각종 비자금, 탈세 의혹에 정책본부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