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황교안 총리 "검찰은 시스템적으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청와대의 우 수석 수사 '가이드라인설' 일축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총리 "검찰은 시스템적으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청와대의 우 수석 수사 '가이드라인설' 일축

최종수정 2016.08.26 17:23 기사입력 2016.08.26 1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26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은 외부에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수 있는 기관이 아니다"라며 외압설을 일축했다.

▲황교안 국무총리

▲황교안 국무총리


황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질의에 출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가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고 주장하자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이어 검찰 특별수사팀이 우 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을 동시 수사하는 것과 관련해선 "의혹이 제기된 것과 비리가 실제 있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검찰이 냉정하게 객관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을 신뢰하는 이유로는 "시스템적으로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기 위한 노력해 왔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최근 일부 언론이 의혹을 제기한 윤갑근 특별수사팀장과 우 수석의 관계에 대해선 "동문에게 비난을 받아가면서도 법 집행을 위해 노력해온 게 검찰"이라고 두둔했다. 검찰총장이 수사진행 상황을 보고받지 않아 독립적으로 수사가 진행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윤 팀장과 우 수석은 사법연수원 동기로 알려져 있다.

황 총리는 또 우 수석 사퇴 주장관 관련, "청와대 인사 문제는 제가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