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의장 "내년 말 대선 전에 개헌하자"…'개헌파' 원로들과 공유

최종수정 2016.08.26 17:12 기사입력 2016.08.26 1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26일 국회에서 이른바 '개헌파' 원로들을 만나 "내년 말 대선 전에 헌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주장들이 봇물을 이룬다면서 지혜를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정세균 국회의장.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 연합뉴스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서 정 의장은 "장기 저성장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서민들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려면 30년동안 써온 헌법을 손질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장에 취임하면서 개헌을 화두로 내놨는데 여러 어려움 탓에 제대로 토론되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 의장은 특히 "국회에 개헌특위를 설치하는 문제는 정파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탄력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중ㆍ장기적 대응이 중요하다. 원로들께서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개헌과 관련해 제도보다 운영이 중요하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제도가 마련되지 않으면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모임에는 정 전 총리를 비롯해 김원기ㆍ임채정 전 국회의장, 김덕룡 한나라당 전 원내대표, 정대철 민주당 전 대표, 인명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등과 불교방송 전 이사장인 영담스님 등 종교계, 시민사회계 원로들이 참석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