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차동민 태권도 동메달 추가했지만...네티즌들 '대대적인 룰 개선 필요'

최종수정 2016.08.21 11:16 기사입력 2016.08.21 11:16

댓글쓰기

차동민. 사진=연합뉴스 제공

차동민.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태권도 대표팀 맏형 차동민이 8년 만에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차동민(30·한국가스공사)은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을 연장 접전 끝에 골든스코어로 승리했다.
차동민은 지친 탓에 다소 소극적인 플레이를 보였고, 3라운드를 3-3으로 마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골든 포인트제로 치르는 연장에서 11초만에 왼발 나래차기로 쇼킨의 몸통을 시원하게 가격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태권도 대표 5명 모두 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올림픽에서 태권도는 메달 5개를 가져다주며 명실 공히 '효자 종목'을 인정받았지만 동시에 '태권도 올림픽 퇴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태권도를 치면 '태권도 올림픽 퇴출'이 바로 뜰 만큼 부정적인 여론이 크다.
차동민의 경기 내용에 대해서도 역시나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김소희, 오혜리 선수 때와는 달리 선수 개인에 대한 공격보다는 태권도 룰 자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훨씬 높았다.

태권도를 두고 "닭싸움이다" "발펜싱이다" "발로 서로 연지곤지 찍어주는 게임이다" 등 공격적인 글도 있었지만 "넘어지면 경고를 주는 게 문제다. 넘어지지 않으려고 애쓰다보니 시원한 발차기가 안 나오는 게 당연하다" "점수 채점 방식을 바꿔야 한다" "세트스코어제로 바꾸자" 등 태권도 종주국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거론됐다.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선 달라진 태권도의 모습을 볼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