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팔지마라" 뉴욕 '837 센터' 마케팅 로드맵은

최종수정 2016.08.07 11:00 기사입력 2016.08.07 11:00

댓글쓰기

삼성 837 전경.

삼성 837 전경.


삼성 837, '삼성을 팔지 말고, 향유하게 하라'…IT와 문화 만난 '놀이터' 콘셉트
셀피·SNS 등 방문객 관심 끄는 '경험'이 주인공…삼성 제품은 경험 도와주는 조연
"IT+문화 접목돼 일상에 녹아야 '사고 싶다' 생각 들 것" 마케팅 로드맵 한눈에


[뉴욕(미국)=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뉴욕 맨해튼의 첼시 지구 내 미트패킹 지역. 과거 서울 마장동처럼 육류를 손질하고 가공하던 이곳은 2000년대 재개발 바람과 함께 '문화예술의 거리'로 거듭났다. 뉴요커들이 즐겨 찾는 하이라인파크와 휘트니 미술관 등이 자리한 이곳은 현재 정보기술(IT)을 비롯해 패션, 광고, 미디어 기업들이 밀집해있다.

미트패킹 지역의 중심부에는 과거 2층 규모의 창고를 현대식으로 리모델링한 '삼성 837'이 위치해 있다. 지난 2월 오픈한 이곳에서는 삼성전자 마케팅의 로드맵이 축약돼 있다. '삼성을 팔지 말고, 향유하게 하라'는 게 이 공간이 추구하는 목표다.

최첨단 IT만으로는 더 이상 소비자들의 지갑이 열리지 않는다는 것. IT에 문화예술이 접목돼 일상에 녹아들어야 비로소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는 게 삼성전자 마케팅의 생각이다. 이를 반영한 상징적인 장소가 837 센터다.

삼성 837은 총 6층 규모로 1, 2층 공간은 일반 소비자들에게 365일 오픈된다. 처음 문을 열고 들어섰을 때의 느낌은 IT 기업의 마케팅 본부라기보다는 IT를 접목한 문화예술 전시관 같았다. 제품의 전시도, 판매도 이뤄지지 않았다.
대신 55인치 모니터 96개가 모인 대형 스크린이 입구 정면에 위치해 시선을 압도했다. 이 스크린에는 방문객들이 찍은 '셀피(본인촬영 사진)'가 모자이크 형태로 나타났다. 방문객들은 본인의 사진이 대형 스크린에 나타나면 즐거워하며 그 앞에서 다시 사진을 찍었다.

삼성 837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크기의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구성된 '소셜 갤럭시'를 체험하고 있다.

삼성 837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크기의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구성된 '소셜 갤럭시'를 체험하고 있다.


우측의 갤러리에서는 아티스트 켄조와 디지털 테크놀로지스트 루카스가 설립한 '블랙 에그'와 협업해 만든 '소셜 갤럭시'가 자리하고 있었다. '갤럭시S6' '갤럭시노트5' '갤럭시탭S2' 등 300여개의 스마트폰·태블릿·삼성 LED 모니터와 거울로 이뤄진 인상적인 공간이었다. 방문자가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입력하고 이 방에 들어서면 그간 업로드한 사진과 해시태그(#)가 영상과 소리로 소개된다. 마치 자신의 SNS 내부로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대형 스크린 뒤의 가상현실 터널에서는 삼성 '기어VR' 과 4D VR 전용 의자를 통해 가상현실 세계를 체험해볼 수 있다. 1층을 모두 둘러보는 동안 삼성전자의 모든 제품은 판매를 위해 소개된 것이 아니라, 경험을 위해 활용됐다.

삼성 837에서는 상시적으로 미국인들이 열광하는 패션, IT, 요리, 음악, 스포츠, 웰빙, 아트, 엔터테인먼트 등 테마를 중심으로 삼성의 제품과 콘텐츠가 융합된 다양한 체험 이벤트가 마련된다. IT와 문화가 만나는 놀이터라는 콘셉트가 일관성있게 드러나고 있었다.

삼성 837에서는 제품은 팔지 않지만, 서비스 센터는 운영한다. 제품에 대한 1대 1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제품의 사용법이 궁금하거나 사후서비스(AS)가 필요한 소비자들만 월 900명 이상 방문한다. 이들은 제품이 수리되는 동안 '진동벨'을 받아 삼성 837 내의 체험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전체 방문객은 2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3층 공간은 기업 고객 브리핑 센터로 활용 중이다. 본사가 뉴저지에 위치해 있어, 대부분 맨해튼에 위치한 기업 고객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빠르고 원활하게 하는 데 사용된다.

신혜경 삼성전자 미국법인 마케팅팀 부장은 "첼시 근방의 직장인들과 아티스트들은 837 내 카페테리아에 자주 들러 점심을 간단히 해결하면서 휴식을 취한다"며 "자연스럽게 삼성 제품을 쓰고 놀면서 익숙함이 물들게 하는 게 이 공간이 추구하는 목표"라고 말했다.

삼성 837의 대형 스크린.

삼성 837의 대형 스크린.




뉴욕(미국)=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