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2018년까지 전기차 1천대로 늘린다

최종수정 2016.08.01 12:58 기사입력 2016.08.01 12:58

댓글쓰기

수원시청

수원시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와 노후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2018년까지 1000대의 전기자동차를 민간과 공공기관에 보급하고 급속 충전시설을 도시 곳곳에 설치한다. 또 오는 9월부터 충전 기본요금을 50% 감면한다. 아울러 20~30분 만에 충전이 완료되는 급속충전시설을 2018년까지 30기 이상 설치해 전기자동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이미 지난 7월 전기자동차 구입자에게 1대당 1700만원 지원하는 보조금을 200만원 추가해 1900만원으로 올렸다. 완속 충전기 설치비용도 400만원 무상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는 이럴 경우 전기자동차 사용자들이 연간 300만원(기아 쏘울 차량 2만km 주행기준)가량 연료비 절감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원시는 나아가 매연발생이 없는 천연가스 버스를 보급하고, 노후 경유자동차에 대해서는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및 조기폐차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공회전 제한 지역을 터미널, 공원 주차장 등 232개소로 확대해 5분 이상 공회전 시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아울러 공사장의 비산먼지 관리와 공장에서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지도점검 및 오염도검사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지난 6월21일 ㈜그린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카셰어링 사업에 전기자동차 10대를 도입, 오는 9월부터 운행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현재 도로에서 차량 주행 시 발생되는 재비산먼지 관리를 위해 주요 도로에 노면청소차를 매일 운행하고 있다. 월2회 도로 재비산먼지를 측정해 그 결과를 청소 시 반영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통해 시민이 건강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