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RF 의장 성명, 한반도 비핵화 지지…사드 언급은 없었다

최종수정 2016.07.28 11:19 기사입력 2016.07.28 11:19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의장은 한반도와 관련해 비핵화와 북한의 안보리 결의안을 촉구했다.

27일 올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국인 라오스가 공개한 의장성명에는 "장관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위반한 북한의 2016년 1월6일 핵실험, 2016년 2월7일 로켓 발사, 2016년 7월9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현 한반도 상황 전개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장관들은 이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전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평화로운 방식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표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대부분의 장관은 안보리 결의 2270호를 포함한 모든 관련 안보리 결의들을 북한이 준수할 것을 촉구했으며, 모든 당사국들이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평화로운 방식으로 한반도 비핵화에 추가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성명에 사드배치에 대한 내용 없었다. 한미 대표단은 사드배치를 성명에 포함하라는 중국 등의 요구에 강력하게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