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프 첫 승’ LG , 롯데 제압하고 연패 탈출

최종수정 2016.07.27 21:27 기사입력 2016.07.27 21:27

댓글쓰기

허프가 롯데를 제압하고 시즌 첫 선발승을 따냈다. [사진=김현민 기자]

허프가 롯데를 제압하고 시즌 첫 선발승을 따냈다.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외국인 선발투수 데이비드 허프의 리그 첫 승에 힘입어 연패에서 탈출했다.

LG(37승1무50패)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44승46패)와의 홈경기에서 7-1로 승리했다. 허프는 이날 7이닝 동안 3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KBO리그 세 경기 만에 첫 선발승을 신고했다. 타선에선 3번 지명타자로 나선 박용택이 6회말 쐐기 솔로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LG는 3회말 선취점을 뽑았다. 무사 주자 1, 3루에서 이천웅이 투수 앞 기습번트를 갖다 댔다. 이 때 롯데 투수 박세웅의 2루 송구가 뒤로 빠졌고, 그 사이 3루 주자 손주인이 홈을 밟았다. 추가로 LG는 박용택의 좌익수 희생플라이와 히메네스의 유격수 땅볼로 각각 3루 주자를 불러들이며 3-0으로 달아났다.

LG는 6회초 문규현에게 1타점을 내줬지만,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박용택은 3-1로 이기고 있던 6회말 시즌 9호 홈런을 쳤다.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투수 박세웅의 초구를 노려 그대로 우익수 뒤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비거리 125M)으로 만들었다.

이어 LG는 7회말 1사 주자 1, 3루 이후 바뀐 투수 이정민의 폭투와 만루 이후 1루수 실책으로 두 점을 더 보탰다. 오지환의 1타점 적시타도 터졌다. 점수는 7-1. 이후 LG는 김지용, 진해수, 임정우 불펜이 모두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를 지켰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