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리우올림픽 국제방송중계망 구축

최종수정 2016.07.27 09:25 기사입력 2016.07.27 09:25

댓글쓰기

천재지변시에도 우회 복구가능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KT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안정적인 중계방송을 위해 한국과 브라질간 국제방송중계망을 구축하고 광화문 KT 사옥에서 개통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KT는 지상파 방송3사가 만든 해외 스포츠 방송 중계권 계약기구인 코리아풀(Korea Pool)을 통해 리우 올림픽의 국내중계 방송망을 담당할 주관 통신사로 선정돼 이번 국제방송중계망을 구축했다.
KT는 한국과 브라질간 국제방송중계망 국제해저케이블 구간을 4개의 루트로 설계했으며 긴급 복구를 위한 2개의 전송로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리우 올림픽 국제방송중계망은 천재지변, 선박으로 인한 케이블 절단사고 등 만약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미국 LA와 뉴욕에 위치해 있는 해외거점시설(POP, Point of Presence)을 활용해 KT 글로벌 통합관제센터(GNOC·Global Network Operation Center)에서 우회복구가 가능하다.

KT는 중계를 담당할 방송사와 함께 광화문 국제방송센터와 브라질 리우에 설치되는 장비에 대해 구간 별로 두 달간 약 50여 차례에 걸쳐 사전 방송품질 정밀 테스트를 완료하였으며, 비상 상황에 대비한 긴급 복구 훈련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최한규 상무는 "완벽한 국제방송중계망 운용을 위해 7월 27일부터 대회가 종료되는 8월 22일까지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며 "더불어 원정 응원단 등 브라질을 찾을 한국 관광객들을 위해 국제로밍과 국제인터넷 소통대책을 마련하는 등 무결점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