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스코’ 최자, 19금 예명 때문에 여친 설리에 미안하다고, 왜?

최종수정 2016.07.26 11:31 기사입력 2016.07.26 07:00

댓글쓰기

'디스코' 최자 예명 / 사진=SBS '디스코' 방송화면 캡처

'디스코' 최자 예명 / 사진=SBS '디스코'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최자가 여자친구 설리에게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SBS 파일럿프로그램 '셀프 디스 코믹 클럽 디스코'에서는 가수 최자가 출연해 자신과 관련된 키워드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최자의 빅데이터에서 '본명'이라는 것이 나오자 최자에게 "본명이 뭐냐"고 물었다. 이에 최자는 "최재호"라고 답했다. 이어 박나래가 최자에게 "최자라는 이름이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뜻이 맞느냐"며 예명에 대해 물었다.

이에 최자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그 뜻이 아니라 중학교 때 별명이다. '최강남자'라는 뜻이다. 2차 성징이 빨리 오는 친구들이 있지 않냐"며 "중학교 때 성인 남자처럼 성장이 빨리 와서 같이 목욕탕도 다니니까 그런 별명이 생겼다. 어렸을 때는 그 이름이 재밌고 이상한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최자는 "어린 시절부터 친구인 개코와 오래 함께했기에 갑자기 이름을 바꾸는 것이 잘못 됐다고 생각했던 것도 있다"며 예명을 바꾸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 후회하는 건 어머니가 이름을 창피해 하신다. 또 연애를 하면서 이미지가 엮이게 됐다. 그게 설리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어머니와 여자친구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댓글이 원래 그 친구가 봤던 댓글이 아니라서 계속 미안해진다. 전 세계에서 악플이 온다.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셀프 디스 코믹 클럽'은 '동상이몽' 후속으로 방송되는 새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연예인들이 자신의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는 신개념 IT 토크쇼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