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혁수 "'컬투쇼'서 언급하고 10분 만에 '디마프' 섭외돼"

최종수정 2016.07.25 16:01 기사입력 2016.07.25 16:01

댓글쓰기

컬투쇼에 출연 중인 배우 권혁수/사진=SBS

컬투쇼에 출연 중인 배우 권혁수/사진=SBS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배우 권혁수가 '컬투쇼' 출연 덕에 소망을 이룬 이야기를 전했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월요일 남자들의 싸움, 월남쌈' 코너에 배우 권혁수가 자리를 비운 뮤지 대신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혁수는 "지난 번 '컬투쇼'에 출연해 방송이 끝난 지 10분 만에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섭외 전화가 왔다"며 "정말 좋았다. 연락도 많이 받았다"고 운을 떼며 대선배들을 만나 연기했던 행복감을 전했다.

앞서 권혁수는 ‘컬투쇼’에서 ‘디어 마이 프렌즈’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힌 덕분에 실제로 드라마에 출연해 ‘호박 고구마’를 말한 바 있다.

이어 "소녀시대 수영과 김슬기도 부럽다고 연락이 왔다. 나는 그동안 김슬기를 부러워만 했는데 처음으로 김슬기가 나를 부러워했다"며 뿌듯해했다.
이날 권혁수는 성대모사의 달인답게 김혜자, 유해진, 김경호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환호를 받았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