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완주 與野에 "국회 사드특별위원회 구성 제안"

최종수정 2016.07.22 09:24 기사입력 2016.07.21 11:03

댓글쓰기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1일 여야에 국회 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박 원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회 내 사드대책특위 구성을 통해서 본회의가 적절치 않았다면 국회 특위에서 소상히 밝혀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수석은 전날까지 진행된 사드 관련 긴급현안질의에 대해 "이틀간 긴급현안질문에 대한 평가를 한 줄로 요약한다면 황교안 총리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에게 답변한 '이 자리에서 소상히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는 것"이라며 "(황 총리의 답변이) 국민 유행어가 될 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원내수석은 "결국 이틀 동안 긴급현안질문에서 국민들이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졸속, 밀실, 부실뿐인 사드 배치 결정의 민낯"이라며 "오히려 케케묵은 종북몰이와 변명에만 급급한 박근혜 정권을 바라보며 많은 국민들께서는 이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무대책의 삼무본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수석은 "우리 당은 당내 대책위를 계속 가동할 것이고, 국회 특위 구성을 제안한다"며 "사드 문제는 총리가 이런 식으로 나 몰라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박 원내수석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의혹에 대해 "우병우 민정수석의 의혹들은 박근혜 정권의 비도덕성이 청와대마저 예외 없이 만연했다는 증거"라며 "굳이 자리에 연연하겠다면 소명의 기회를 드리겠다.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할 테니 국민 앞에서 소명해주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박 원내수석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관련해서도 "제도보완을 위한 공직자비리수사처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여당도 함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