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꾼'에 현빈·유지태·박성웅 캐스팅

최종수정 2016.07.18 17:41 기사입력 2016.07.18 17:41

댓글쓰기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현빈, 유지태, 최덕문, 배성우, 박성웅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현빈, 유지태, 최덕문, 배성우, 박성웅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배우 현빈, 유지태, 박성웅, 배성우, 최덕문이 영화 '꾼'에 출연한다.

18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꾼의 제작사 두둥은 최근 섭외를 매듭졌다.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하반기에 크랭크 인한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는 사기꾼 황지성과 엘리트 검사 박희수의 한판 사기극을 다룬 영화다. 황지성은 현빈, 박희수는 유지태가 각각 맡았다. 황지성에 속아 박희수에게 잡히는 고석동은 배성우가 연기한다. 박성웅은 사기꾼의 눈과 귀가 되는 곽승건, 최덕문은 사기꾼을 대신해 감옥에 가는 이강석에 캐스팅됐다.

메가폰은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 '라디오스타', '님은 먼 곳에' 등에 조연출 등으로 참여했던 장창원 감독이 잡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