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브렉시트 장관 "2018년 12월께 탈퇴 이뤄질 듯"

최종수정 2016.07.17 21:43 기사입력 2016.07.17 21: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을 관장하는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브렉시트 장관은 17일(현지시간) 일간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 시기가 2018년 12월께라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신임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 공식 개시를 뜻하는 '리스본 조약 50조'를 연내 발동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브렉시트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한 바가 없다. 메이 신임 총리는 자치정부를 포함해 나라 전체 차원의 합의가 있어야만 50조를 발동하겠다는 생각이다.
50조가 발동되면 이 시점부터 영국과 EU는 2년간 양측 간 새로운 관계를 정하는 탈퇴 협상을 벌이게 된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영국은 자동 탈퇴하게 되지만, EU 정상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협상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탈퇴 협상 쟁점인 이민 제한과 관련, 데이비스 장관은 "이미 영국에 거주하는 EU 출신 이민자들과 EU 역내에 거주하는 영국인 이민자들에 대해서는 관대한 합의를 얻을 것"이라면서도 "(영국에서) 무기한 거주할 수 있는 권리를 보호해주는 것은 특정 시점 이전에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느 시점 이후부터는 현재와 같은 수준의 EU 이민을 보장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