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서호면 송산마을 당산제, 마을평안 기원

최종수정 2016.07.15 16:21 기사입력 2016.07.15 13:46

댓글쓰기

영암군 서호면 송산마을 당산제, 마을평안 기원

" 수 백년 마을 지킨 당산나무에 새 생명...주민 화합 다짐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영암군 서호면(면장 이경일) 소산리 송산마을(이장 전철희)에서 지난 14일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당산제가 열렸다. 마을이장을 중심으로 마을 주민이 함께 준비한 이날 당산제는 특별한 의미가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송산마을의 당산나무(주엽나무)는 약 300여 년 세월을 마을 주민과 함께하며 높이 17m, 뿌리 둘레 1.5m의 위용으로 강한 생명력을 이어오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콘크리트에 덮힌 나무뿌리가 뻗어나갈 공간이 부족하여, 썩은 가지가 발생하기 시작해 생육상태가 불안정해 진 것이다.

올 봄 송산마을을 방문한 전동평 영암군수는 문제해결을 위해 송산마을 당산나무 정비공사를 추진키로 하여 서호면 주관으로 5월말 착공했다. 공사는 송산마을 당산나무 수세회복에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고, 조경수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당산나무의 뿌리 등 상태가 불량한 부분에 영양수액을 맞히고, 나무의 생육을 저해하는 나무 뿌리 위 콘크리트를 제거하였다.

특히, 쉼터 의자를 설치해 인근 주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꽃 박스를 활용한 다양한 계절꽃 식재를 통해 사계절 꽃피는 마을을 조성하기로 했다.
당산제에 참석한 전동평 영암군수는 “송산마을 당산나무 조성은 나무도 보호하고 주민 힐링 공간도 확보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오랫동안 주민들과 함께해 온 당산나무가 건강을 회복하여 마을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당산제를 지낼 수 있어 더욱 뜻 깊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