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라인, 뉴욕 IPO 후 장중 35% 넘게 급등

최종수정 2016.07.15 00:32 기사입력 2016.07.15 00:32

댓글쓰기

네이버 라인, 뉴욕 IPO 후 장중 35% 넘게 급등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네이버의 자회사인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기업 라인이 뉴욕주식시장에서 기업공개(IPO) 후 35% 넘는 급등세를 나타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된 라인(주식명 LN)은 오전 10시부터 첫 거래가 시작된 이래 공모가격(주당 32.84달러)보다 35% 높은 주당 44.49달러에 거래됐다. 11시20분 현재 라인의 주가는 주당 41.5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라인은 네이버의 자회사이자, 세계 7위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업체로, 일본 도쿄에 본사가 있다. 현재 무료 음성 전화와 메시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게임과 디지털 스티커, 광고 등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라인은 이날 뉴욕에서 미국주식예탁증권(ADR)으로 2200만 주가 상장됐고, 다음날 일본 도쿄증시에서 1300만 주가 상장된다. 라인은 IPO를 통해 약 11억4000만 달러를 조달했으며 이는 올해 기술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다.

라인의 주요 수익원은 메신저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스티커로 2억7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라인은 또 왓츠앱이나 페이스북 등과 경쟁을 위해 음악 스트리밍과 택시 연락 서비스 등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라인에 따르면 현재 라인의 월간 사용자는 1억1800만 명에 달하며 이 중 3분의 2가량은 일본과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이용자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