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식사고 위험' 수영복 등 여름철 생활용품 28개 리콜명령

최종수정 2016.07.14 11:00 기사입력 2016.07.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질식사고 가능성이 있는 수영복,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최대 140배 초과한 우의 등 안전기운에 부적합한 여름철 생활용품 28개를 대상으로 리콜명령이 내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제대식)은 여름철 수요가 증가하는 물놀이·야외용품과 전기용품 등 31개 품목 540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결과, 28개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영복(9개)에서는 내분비계 교란물질인 프탈레이트가소제가 2~258배, 접촉 피부염을 유발시키는 수소이온농도(pH)가 14~25% 기준치를 초과했다. 일부 제품에서는 질식사고 가능성이 있는 코드 및 조임끈 불량도 확인됐다.

물놀이용품 중 튜브(2개)에서는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233배, 물안경(1개)에서는 중추신경장애를 유발하는 납이 2.3배 기준치를 넘어서 검출됐다.

물놀이 안전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스포츠용 구명복(3개)에서는 수직강도 부적합과 공기주입형태 보트(1개)에서는 피브이씨(PVC) 두께 미달이 확인됐다.
우산·양산(2개)에서는 자외선 차단율과 조립강도 미달, 우의(1개)에서는 프탈레이트가소제, 카드뮴 등 유해물질이 1.4~140배 기준치를 초과했다.

아울러 전격살충기 2개 제품은 인증당시와 다르게 주요부품(램프홀더, 커패시터)을 변경해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류가 흐르는 충전부에 사용자의 손이 닿을 수 있게 설계변경되어 감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컴퓨터용전원공급장치 7개 제품도 인증당시와 다르게 주요부품(트랜스포머 등)을 변경한 것으로 파악됐다. 충전부의 절연거리 부족으로 외부케이스에 피부가 접촉될 경우 감전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표원은 이번 수거등 명령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www. safetykorea.kr)에 공개하고,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제품바코드를 등록하여 전국 대형 유통매장에서의 판매를 즉시 차단토록 조치 하기로 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